공자께서, 남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탓하지 말고 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라 하셨습니다. 그리하여 공자께선 천하를 주유하셨는지도 모릅니다. 2017년부터 시작된 작은학교이야기를 백만이 넘는 사람들이 듣고 가셨습니다. 아마도 그 백만인이 듣고간 이야기는 백만가지의 작은학교이야기가 되어 살아났겠지요. 아이들의 성장에 따라 간간히 움트려해보았지만, 때로는 모두의 이야기가 억장을 눌러 말을 잊었었고, 때로는 내 깊은 속 이야기가 무너져 말을 아껴야했습니다. 2021년 공자님 시절엔 상상도 못했을 인터넷으로 하나된 세상이 되어 온갖 이야기가 한순간에 전세계로 퍼져나가는 시대가 되었습니다. 이제 2천여년 전 공자님의 말씀에 힘입어 작은학교이야기를 이어가기 위해 힘을 내 봅니다. 나를 알리고 작은학교이야기를 알리기 위해 주유의 첫발을 내딛습니다. 여러분! 감사합니다.

트랙백 주소 :: http://www.harihouse.co.kr/trackback/594

댓글을 달아 주세요